주저리 주저리2011.03.28 00:23

* 아네스의 블로그에서 보고 트랙백.. 

물고기자리(수호성:해왕성, 수호신:포세이돈, 2/20 ~ 3/20) 


제품명 : 물고기자리

제품의 특징

- 엄청난 공감능력과 위로능력으로
고객님들이 속상하실 때 항상 힘이 되어줄 것이며,
사람들을 잘 꿰뚫어보기에,
고객님들께 많은 도움이 될 것입니다.

취급시 주의 사항

- 위로, 공감 능력이 최고인 제품입니다.
자사에서도 엄청 자랑스럽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해결책을 내는 일에는 그다지 관심이 없으니,
그냥 이해해주시기 바랍니다.
(위로, 공감 능력만 해도 어디입니까.)



- 이 제품은 도리어 자신이 힘들 때는 잘 털어놓지 않는 편입니다.
만약 이 제품이 고민을 털어놓는다면,
고객님과 엄청 친해졌다는 증거입니다.
(그럴 때는 자사의 '천칭자리', '물병자리' 제품과 떨어뜨려놔주시기 바랍니다.)

- 개인주의적이 면이 매우 강한 제품입니다.
사생활 간섭은 될 수 있으면 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간섭하려 드는 순간 제품에게 한 마디 들을 수 있습니다.
"아무리 나를 샀다 해도 내 사생활에 간섭할 수는 없어요!
그럴 권리도 없구요!")

- 화는 잘 안 내지만,
예민한 구석이 있어 상당히 히스테릭한 제품입니다.
항상 주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이럴 때는 자사의 '사수자리' 제품과 떨어뜨려놔주시기 바랍니다.
'사수자리' 제품은 물고기의 화와 히스테릭을 돋우는데,
한몫하는 제품이라서 말입니다.)

- 만나는 모든 사람들에게 열과 성을 다해 잘할 것입니다.
뒤에 가서 고객님께 마구 욕을 하더라도,
그냥 이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자기가 그게 좋다는 걸 어쩌겠습니까.
(싫으면 싫다는 표시를 하라고 가르쳐보려 했지만,
진땀만 뺐습니다.)

- 고집이 상당히 센 제품입니다.
가끔은 져주시고,
그냥 이해해주시기 바랍니다.
(너무 원하는 일은 뒤에 가서 해버릴 수도 있거든요.)

- 눈물조절이 아주 원활하게 잘 되는 제품입니다.
자주 사용하지는 않을 테니 그냥 이해하시기 바랍니다.

- 힘들면 아예 숨어버려,
며칠이고 몇 달이고 안 나오려는 경향이 있습니다.
그냥 놔두시기 바랍니다.
(저희 회사도 교육시켜 보려 하였으나,
화만 더 돋우고 말았습니다.
이 제품의 화를 돋운 뒤에 어떻게 되더라도,
절대 저희 회사의 책임이 아닙니다.)

- 악바리적인 구석이 있는데도,
다른 제품들과 경쟁을 하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옆에서 경쟁심을 부추겨 주시기 바랍니다.
(저희 회사가 유독 이 제품에서만 적자가 안 나게 유지하고 있습니다.
제발 도와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 단 음식을 무척 좋아하는 편입니다.
스트레스가 쌓였을 때 한번 실험해보시기 바랍니다.
(단, 조금 사주면 안 됩니다.
A모 초콜렛 가장 큰 걸로 한 봉지,
또는 혼자서 배~~라~~ 아이스크림 쿼터,
이 정도는 되야 할 겁니다.
통 크게 쏘시기 바랍니다.)

- 경제관념이 좀 없는 게 아닙니다.
그냥 이해해주시기 바랍니다.
원래 돈보다 
다른 게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거든요.

별도 주의 사항

- 환불 및 교환 의외로 가능합니다.
마음이 여리긴 합니다.
하지만 고객님이 제품이 마음에 안 드실 경우,
너와 나는 인연이 아닌 것 같구나.
미안하다.
하고 충분히 제품과 좋게 상의하시면,
이루어질 확률이 높습니다.
(단 제품이 고객님이 마음에 안 든다면,
더 성심성의껏 잘해줄 수도 있습니다.
알아서 눈치 채시기 바랍니다.
쉽지는 않으시겠지만 말입니다.)

- 다른 나라 언어로 된 사용설명서는 없으니,
필요하시면 직접 번역하시기 바랍니다.

- 자사 연락처나 홈페이지 같은 것은 애초에 없사오니,
잘못되더라도 연락할 생각은 꿈에도 꾸지 마시길 바랍니다.
(이미 주의 사항은 다 드렸습니다.)

- 그 외에 나타나는 다른 이상한 징후들은,
고객님께 길들여진 징후들이라 생각하고,
어떻게든 연락이 닿더라도 저희는 책임지지 않습니다.

- 환불이나 교환을 했을 때 이 제품을 다시 팔 수 있도록,
상처를 입히거나 하지 마시기를 부탁드립니다. 
상처 입으면 회복하는 데 많은 공을 들여야 하는 제품들입니다.

- 위처럼 주의사항을 드렸는데도 불구하고,
상해를 입은 제품들이 계속해서 나타나고 있습니다.
저희 회사에 돈이라도 대주실 게 아니시거든,
제발 그런 짓은 자제해주시기 바랍니다.
(솔직히 고객님께서 그렇게 상처 입으시면 좋겠습니까?) 


* 이 제품은 거의 죽을 때까지 영구하오니,
너무 혹사만 시키지 마시고 잘 알아서 쓰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waiting. BReal'96
주저리 주저리2011.03.17 18:42
팀원 중에 빈 자리 하나를 채워야 한다. 그래서 오늘 면접을 봤다. 

대상자는 3명.

집에서 곱게 자란 듯한 국내 대기업 직원, 또 역시 자신만만 자기 길을 걸어온 즉시 전력감 외국계 중견.

그리고 어렵고 힘들게 버티며 지내왔을 듯한 vendor employee 출신의 한 명.

서로 이유는 다르지만, 나나 내 매니저나 같은 선택을 했다.

우린 용병 뽑는 것이 아니다.

그리고, 선이 고운 친구가 필요한 것도 아니다.

뭐, 아직 Exec. 인터뷰의 결과를 기다려야 하지만,

잘 버텨라, 김군.

여태 당신이 걸어온 길에 비하면 그렇게 어렵지 않을 것이다.

...

오늘(3월24일), 연봉계약서에 사인하고 갔다고 한다. 4월 18일 출근. 

Welcome to the jungle, 김대리야.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waiting. BReal'96

티스토리 툴바